시민제안

  1. 제안접수
    2022.07.02.
  2. 제안검토완료
    2022.07.02.
  3. 50공감 마감
    2022.08.01.
  4. 부서검토
  5. 부서답변
    - 요청전

지하철 내 시위 원천 방지 스크랩 공유

★midas7 2022.07.02.

시민의견   : 0

정책분류교통

현재 지하철 내의 3호선, 4호선 등의 게릴라성 시위로 인해서
교통에 대한 민원이 증가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위하는 쪽의 방법이 복지에서 하는 분야를  경제를 담당하는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의
출근길을 지연시켜서, 당일의 많은  사람에게는 각자의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다들 각자의 고민을 가지고 살아가는데, 지하철의 발을 임의적으로 지연시켜서
해야만 하는 일을 하지 못하게 하는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 지하철의 시위는 원천적으로 위험하고,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는 방법으로는
올바르지 않아서, 지하철의 임의적 운행을 방해하는 것이기 때문에
철도법에 따라서 처벌의 대상이 됩니다.

그리고, 지하철마다의 승강기 설치는 문제가 있습니다.
시설관리뿐만이 아니라, 다른면에서도 문제가 있기 때문에
특정지역의 장애인 이용에 따른 문제가 있을 시는 우선적으로 설치가 되어야 하지만
모든 역사에 엘리베이터 설치는  승강장 이용에 따른 위험요소가 많습니다.
장애인의 활동성에서만  필요성을  검토하는 것 이 아니라, 국민 전체의
보호를 목적으로 설치는 많은 사람이 오가는 협소한 장소의 안전문제도 검토가 되어야 하는데,
현재 설치되어 있는 승강장의 위치와  엘리베이터의 위치상의  장소가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설치가 되어 있는 곳 역시 많아서 문제가 있습니다.

그리고, 시위를 허락하고, 밖에서 유입되는 사람들을 역사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우를 범하고 있는데, 열차가 출발도 하지 않고, 언제 갈 지 알수도 없는 상황에서
사람들을 들어오게 하는 오류보다는  현재  열차 운행의 지연에 따른 문제점을
역사 출입구에 설치해서, 열차운행에 문제가 있음을 알리고, 들오와서 확인하고
나가는 일이 없도록  인원을 배치하고, 안내문을 부착해  공걸음이 되지 않도록 조치를 좀 했으면 합니다.
또한 열차 지연서를 발부해서 소명의 기회도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시민의 발은 그사람의 어떤 상화에서 위급상황이 올 지  모르기 때문에 ,, 안전상 
역사안의 시위는 절대 불가함을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날씨도 덥고, 역사안은 찜통인데, 열차까지 출발이 안되니, 폭발위험이 있으니,
금지해 주시고, 시설점검 좀 해주셨으면 합니다.
전체인원50 공감수2

투표기간 2022.07.02. ~ 2022.08.01.

이 글에서 새로운 제안이 떠오르셨나요?

유사 제안 바로하기

(04514)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24 씨티스퀘어빌딩 10층

대표전화 02-120 / 민주주의 서울 홈페이지 시스템 문의 : 02-2133-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