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제안

  1. 제안접수
    2018.11.27.
  2. 제안검토완료
    2018.11.27.
  3. 50공감 마감
    2018.12.27.
  4. 부서검토
    2018.12.17.
  5. 부서답변
    - 결재완료

보건소에서 난임주사를 맞을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스크랩 공유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링크
  • 네이버블로그
  • 링크

윤 * * 2018.11.27.

시민의견   : 85

정책분류건강

난임 호르몬주사는 매일 일정시간에 맞아야합니다.
약과 주사기, 주사의뢰서까지 들고 병원에 찾아가지만
거절 당하거나,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경우도 있고,
천원대부터 5만원까지 천차만별의 비용을 지불하고 주사를 맞아야합니다.

혼자 놓기에는 하반신 마비가 올 수도 있는 너무 위험한 주사입니다.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난임부부를 위해
보건소에서 영유아 예방접종이나 노인 고혈압 약을 처방해주는 것처럼
난임 주사를 보건소에서 놔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약국이 돌아가면서 쉬는것처럼 보건소도
주말 오전이라도 잠깐 운영해주시면 주말에도 주사를 맞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100100 200200 300300 400400 전체인원500 457

투표기간 2018.11.27. ~ 2018.12.27.

프로필사진

건강증진과 2018-12-17 13:39:51
안녕하십니까? 시정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제안하신‘타 의료기관에서 처방된 난임주사를 보건소에서...
더 보기 +

이 글에서 새로운 제안이 떠오르셨나요?

유사 제안 바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