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아이콘

민주주의 서울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 소셜로그인 시 서울시 홈페이지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습니다.

닫기

제안 보기

12,122 건의 제안이 있습니다.

  • 김용주님의 프로필 사진

    김용주

    2018-02-24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빅원순 시장님께서 북한응원단에게

    박원순 서울시장님께서 북한응원단이 26일 귀환할때 수고했다고 남산타원나 63빌딩이나 잠실롯데에서 점심식사 대접해서 보내면 어떨까 해서요. 청외대와 협의를 거쳐서 해야되는 일이라 쉬운일은 아니겠지만 그냥 한번 건의해 봅니다 수...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0

    공감
  • Stanley님의 프로필 사진

    Stanley

    2018-02-24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독거 노인 지원

    존경하는 서울 시장님 대한민국은 빈부격차가 매우심합니다 서울시도 빈부격차는 너무 심하고 상당수가 생산활동을 못하시는 노인들입니다 그리고 그 중 한 분만 계시는 독거 노인입니다 독거노인들이 서울 중랑구등 열악한 동네에 많이 사...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0

    공감
  • Stanley님의 프로필 사진

    Stanley

    2018-02-24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위례신사선 학암동 남한산성등산로까지 연장

    존경하는 서울 시장님 서울 시민은 건강을 위하여 등산 하이킹 조깅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서울 동남권에는 등산할 산이 대모산등 아주 낮은 산 빼고는 없습니다 서울 동남권에서 가장가까운 산 중에 남한산성이 있고현재 위...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0

    공감
  • 서정경님의 프로필 사진

    서정경

    2018-02-23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미세먼지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하고자 합니다.

    비공개 게시물 입니다.

    * 비공개 시 공감을 얻을수 없습니다.

  • 이성희님의 프로필 사진

    이성희

    2018-02-23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미세/초미세먼지때문에 도데체 못 살겠읍니다 ! ! 마스크 !

    비공개 게시물 입니다.

    * 비공개 시 공감을 얻을수 없습니다.

  • 박소연님의 프로필 사진

    박소연

    2018-02-23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주민자치 제설특공대

    저는 관악구 난향초등학교 인근에 사는 시민입니다.저희 동네는 한 때, 달동네로 불리던 언덕마을입니다. 경사지가 많은데다가 초등학교와 장애인특수학교가 있여 학생이 많고오래동안 동네를 지켜오신 노인 어르신들이 많습니다.아침부터 ...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0

    공감
    댓글 0
    안전
  • 진화순님의 프로필 사진

    진화순

    2018-02-23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서울시청 전동휠체어 충전소 이전의 건

    비공개 게시물 입니다.

    * 비공개 시 공감을 얻을수 없습니다.

    기획
  • 김정균(동주FA)님의 프로필 사진

    김정균(동주FA)

    2018-02-23

    전문가 답변

    공감

    부서답변

    천정LED등교체에대한제안

    자영업을 하는 김정균(동주에프에이Co.)입니다,지하철역을 자주 이용하면서 천정형광등을 보면 많은 안타까움을 느끼던 중 이렇게나마 제안을 올립니다.저의 사무실도 기존 형광등기구(직관1200mm x 2등)를 LED(900mm x...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공감 0

    공감
    댓글 0
    환경

로그인

서울시가 묻습니다. 서울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공감하면 정책이 실행됩니다.
"현재 사이트는 정식오픈 이전에 임시로 운영되고 있는 사이트입니다. 지금 사이트의 불편점을 보완하여 보다 나은 서비스 사이트로 거듭나겠습니다."